군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메인 콘텐츠

군산 동국사 소조석가여래삼존상 및 복장유물

뒤로이동

  • 폰트작게
  • 폰트작게
  • 전화걸기
  • 스토리텔링
  • 위치찾기
동국사 소조석가여래삼존상은 효종 1년(1650)에 조성한 것으로 나무로 틀을 짜고 황토를 입혀 만든 대형 불상이다.
1650년 금산사에 봉안하였던 것을 동국사 주지였던 김남곡(金南谷) 스님(1913~1983)이 해방 후 이곳으로 이안하였다고 한다. 

불상조성에는 당시 불교계를 대표하는 호연 태호(浩然 太湖)스님과 벽암 각성(碧巖 覺性)스님 등이 참여했다. 또한 불상의 조각을 주도한 조각승 응매(應梅)의 현존하는 유일한 작품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형식은 본존불인 석가여래좌상(높이 147cm)을 중심으로 제자인 가섭존자입상(迦葉尊者立像)(높이 159.5cm)과 아난존자입상(阿難尊者立像)(높이 160cm)이 좌우에서 모시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양식적으로 안정감 있는 장중한 신체, 조용하면서 중후한 상호의 표현, 입체적이면서도 부드러운 선묘 등에서 완성도가 높으며, 이 시기 불상의 특징인 대중적인 미의식도 잘 반영되어 우수한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또 이 삼존상의 복장(腹藏)에서 발견된 조선중기의 경전류와 후령통 등 373점의 복장유물은  조성 당시에 납입된 것으로, 조성주체, 불상조성에 소요된 시주물목, 수많은 시주자 등이 낱낱이 기록되어 있어 복장의식 및 사원경제사, 조선후기 불상연구에 기준이 되는 귀중한 자료이다.

주소 및 카피라이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