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메인 콘텐츠

비응항

뒤로이동

  • 폰트작게
  • 폰트작게
  • 전화걸기
  • 스토리텔링
  • 위치찾기
비응관광어항(비응도)
섬의 모습이 매가 나는 모습이라고 하여 비응도라 불리며 지금은 새만금 사업의 시작점이 되었다. 일제시대 비응도는 군산의 이름난 해수욕장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찾던 휴양지였다. 채만식 선생이 1938년 여름에 잡지사의 청탁으로 쓴 군산 여행기를 보면 비응도 해수욕장은 "군산으로부터 뱃길이 소원한게 흠이지, 해수욕장으로서 그리 어설프진 않은 곳이다.
섬 언덕으로 천막이 펄럭이고 수면에는 콩나물 대가리 같은 사람의 머리들 모두들 희희낙락 즐거운 풍경이다. 모래사장은 알록다록 비치 파라솔에 은어 같이 살진 몸집 유방의 소유자들 검게 탄 늠름한 육체들이 물 속에서 모래 위에서 뛰놀고 있다
"고 표현하여 일제시대 비응도 해수욕장의 모습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육지와 연결되어 수산물센터와 각종 횟집 등의 음식점이 많이 있다.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숙박시설 또한 잘 되어 있어 하루 쉬었다 가기 참 좋은 곳이다.

주소 및 카피라이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