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메인 콘텐츠

상주사 대웅전

뒤로이동

  • 폰트작게
  • 폰트작게
  • 전화걸기
  • 스토리텔링
  • 위치찾기
상주사는 백제 무왕 7년(606) 혜공스님이 창건하였다. 그 후 고려 공민왕 11년(1362)에 나옹선사(懶翁禪師)가, 조선시대에 들어와 인조 19년(1641)에는 취계대사(鷲溪大師)가, 영조 38년(1762)에 학봉선사(鶴峰禪師)가 각각 사찰을 중수하였다.

전하는 바로는 고려 말 공민왕이 이 절에 들러 나라의 안녕을 비는 기도를 했으므로 나라의 기둥이 되는 절이라는 뜻에서 현재의 이름인 상주사(上柱寺)로 개명되었다고 한다. 

석가모니를 모신 대웅전은 앞면 3칸, 옆면 2칸의 규모이며, 지붕은 여덟 팔자 모양의 팔작지붕이다. 전면 상단에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된 11개의 용머리상은 섬세하고 정교하게 조각되어 건물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대웅전 안쪽 천정에는 연꽃, 게, 붕어가 조각되어 있으며, 부처가 안치된 중앙 상단의 천정에는 훌륭하게 조각된 용머리가 위엄 있게 아래를 굽어보고 있다. 

대웅전은 각부의 비례감이 뛰어나고 의장도 화려하여 전체적으로 짜임새 있는 건물로, 훌륭한 건축기술을 보여주며 그 옛날 찬란했던 상주사의 역사를 말해주고 있다.

주소 및 카피라이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