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메인 콘텐츠

발산리 석등

뒤로이동

  • 폰트작게
  • 폰트작게
  • 전화걸기
  • 스토리텔링
  • 위치찾기
고려 초기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 석등은 일제강점기 일본인 농장주 시마타니 야소야(島谷八十八)가 자신의 농장 정원으로 옮겨 놓았고 현재는 발산초등학교 후정에 위치하고 있다.

높이(高)가 2.5m로 밑받침돌(하대석)에는 여덟 장의 연꽃잎을 두 장씩 겹쳐 새겨 놓았으며, 사각의 네 모서리를 둥글게 다듬은 기둥돌 전면에는 구름 속에서 승천하는 용의 모습이 정교하게 새겨져 있다.

석등의 기둥돌에 이러한 조각이 있는 예는 극히 드문 경우로 예술적 가치가 높다. 불을 지피는 역할을 하는 화사석은 네 각의 모서리를 둥글게 다듬어 팔각을 이루고 있고, 폭이 넓은 면에는 타원형에 가까운 창을 뚫어 화창을 만들었다.

또한 창 사이에 있는 좁은 네 면에는 창을 들고 마귀를 밟고 서있는 사천왕상이 조각되어 있다.
화사석 위에 얹은 지붕돌(옥개석)의 위쪽에는 여덟 장의 연꽃잎이 장식되어 있고, 여덟 모서리의 끝이 곡선을 그리듯 올라가 있으며, 머리장식은 남아있지 않다.
발산리 석등은 예술성과 양식적인 측면에서 우리나라 석등 중 특이한 예로서 그 미술사적 가치가 높다.

주소 및 카피라이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