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메인 콘텐츠

어청도 치동묘

뒤로이동

  • 폰트작게
  • 폰트작게
  • 전화걸기
  • 스토리텔링
  • 위치찾기
어청도 포구 마을 중앙에 자리하고 있는 치동묘는 중국 제나라 사람 전횡을 모시는 사당으로, 전횡장군은 백제시대 이래 어청도 주민들의 토속신앙의 대상이 되었던 인물이다.

치동묘에 얽힌 전설을 살펴보면 "고대 중국 제(齊)나라 사람인 왕담의 동생으로 전횡(田橫)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전횡은 훗날 제나라의 제상이 된 후 왕까지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전횡은 한의 유방이 초나라의 항우를 이긴 후(B.C. 202년) 패왕 항우가 자결하자 의지 할 곳이 없게 되어 두 명의 형제와 측근 500여명을 거느린 채 돛단배를 타고 서해로 탈출한지 3개월 만에 어청도에 도착했다고 한다.
전횡 일행이 어청도를 발견한 날은 바다 위에 안개가 약간 끼어있는데 갑자기 푸른 산 하나가 우뚝 나타나자 전횡을 비롯한 전 군사들이 기쁨의 함성을 지르며 섬에 상륙했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로 전횡은 ‘푸른 섬’이라 하여 이 섬의 이름을 어청도(於靑島)라 이름 지었다고 전해진다.  치동묘는 전면 3칸, 측면 1칸, 높이 2m의 목조기와 형태이다.

주소 및 카피라이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