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메인 콘텐츠

경암동 철길마을

뒤로이동

  • 폰트작게
  • 폰트작게
  • 전화걸기
  • 스토리텔링
  • 위치찾기
집과 집 사이로 기차가 아슬아슬하게 다니던 그곳이 전북 군산시 경암동 '철길마을'이다.
군산시는 2008년 기차운행이 중단된 이곳 '철길마을'의 폐철로를 활용한 탐방길을 조성, 관광자원화를 추진하였다.

신문용지 재료를 실어 나르던 2.5㎞의 짧은 철길은 지난해말 부정기적으로 다니던 열차마저 운행이 끊기며 철길만 남아 있다.
옛 군산역에서 신문용지 제조회사 '페이퍼 코리아'까지의 이 선로는 1944년에 신문용지 재료를 실어 나르기 위해 준공돼 '북선제지 철도', '고려제지 철도', '세대제지', '세풍 철도'라고 불리다 가 최근 들어서는 '페이퍼 코리아선'으로 불리고 있다.
이 가운데 400여m 구간의 철길마을이 TV광고에도 등장하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끌고 있다. 열차와 마을이 공생하는 이곳 마을은 가난했던 시절 철도변에 오막살이를 짓고 살기 시작한 주민들이 하나 둘씩 늘어나 겨우 기차가 다닐 만큼의 공간만 남겼다.

군산시는 과거와 현재, 미래가 공존하는 스토리텔링 기법을 이용한 벽화사업과 디자인 탐방길을 조성해 새로운 관광명소로 추진중에 있다.


 

주소 군산시 경촌4길 14(경암동 539-4)
요일 및 시간 : 월~일 10:00~17:00

연락처 : 063-453-4986

주소 및 카피라이터 메뉴